티스토리 뷰

일본 라멘(ラーメン)/라면은 진화한다. 보통 알고 있는 국물에 담겨 나오는 라면부터 스프에 찍어먹는 츠케멘(つけ麺), 그리고 오늘 소개할 아부라소바(油そば) 까지 말이다. 어느 때부터 국물에 담긴 라면이 진부하다 생각 되었는지, 국물 없는 라면이 유행하기 시작되었다고 한다. 일본 라면은 뜨겁고 느끼하다 라는 인식이 있지만, 일본라면에는 종류가 여러가지가 있기 때문에, 상황/입맛/기분에 맞춰 라면을 골라 먹는 재미가 있다.
 
오늘 소개할 가게 麺屋帝旺(멘야테이오)는  AFURI, マンモス(맘모스) 와 함께 내가 매우 좋아하는 가게 Top 3 에 들어가는 가게 중 하나로 아부라소바를 메인으로 하는 가게이다. 
그러고 보니 나는 국물이 있는 라면보다 국물이 없는 라면(츠케멘, 아부라소바)을 더 좋아하는 거 같다.

大塚 오츠카、新大塚 신오츠카 이곳은 집에서 거리가 있지만, 아부라소바 하나 먹기 위해 굳이 찾아 올 만한 곳이다.

아부라소바란 이런것이다. 그냥 국물 없이 짜파게티처럼 비벼먹는 라면인데 약간의 기름이 베이스로 되어 있다. 짜파게티에 들어 있는 올리브유처럼 말이다. 
한국의 칼국수집이 그런 것 처럼 일본도 각 집 마다의 라면이 다른데, 이곳의 아부라소바는 매운 것이 특징이다. 내가 언제나 시키는 메뉴의 이름은 漢方辛し油そば (한방 카라시 아부라소바) 이다. 이름에서부터 느껴지는 건강! 인생은 한방이다. 테이블위에 종지가 올려져 있는데 안에 고추가루 양념이 들어있다. 그것을 넣어서 같이 비벼먹는 것이다. 

그럼 이런 비주얼이 되는데 꽤 매콤하다. 매운맛이 약간 중국스럽기도 한데, 토종 한국인 입맛인 나에게도 굉장히 잘 맞는 매운 맛이다. 나는 거의 중독수준이라 인생의 매운 맛 좀 보고 싶을 때 마다 즐겨 찾는다. 주의할 점은 맛을 책임지는 고추가루의 양의 조절인데.. ‘훗 나는 한국인이니까 이정도 쯤이야' 하면서 빨갛게 하다가는 다음 날 화장실에서 지옥을 볼 수도 있으니 적당히 넣도록 하자. 처음에는 매운맛이 잘 안느껴질 수 있는데 천천히 강하게 다가온다.

아부라소바가 매우니까 スープ餃子(스프교자, 만두국) 도 시켜서 같이 먹어주면 입에 남아있는 매운맛도 달래주고 맛도 꽤 좋다. 아재가 되다보니 따뜻한 국물을 먹으면 기분이 좋아진다. 만두는 세알이 나오는데, 인수대로 시키던지 둘이 가서 하나 시켜서 나눠 먹어도 된다. 우리는 국물양이 많아서 둘이서 하나 시켜 나눠 먹는데, 스푼은 매번 꼭 한개만 준다..

항상 매번 이렇게 시켜먹는다. 거의 세트급. 아부라소바에 토핑으로 もやし(숙주) 추가, 스프교자, 맥주 이렇게 먹어주면 끝난다.

교자도 팔긴 하던데 먹어보니 맛은 별로다. 교자는 비추

숙주랑 고기해서 이것저것 볶아주는 것도 시켜서 먹어봤는데 짭짤한게 딱 맥주 안주용이다. 

결론:
이곳은 아부라소바와 스프교자만 믿고 가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