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나의 생각

오늘 눈이 왔다

분당에서 일하는 사람 2020. 12. 14. 01:28
반응형

첫눈, 눈이 와서 눈 구경도 할 겸 아파트 단지 내를 산책 했다.

단지와 내가 이전에 다니던 도서관이 붙어 있는데, 산책하다 코로나 때문에 쉬다가 오랜만에 운영하는 도서관을 보니 또 옛날 생각이 들었다.

 

오늘같이 눈 혹은 비가 오는 악천후에는 꼭 도서관에 가야 한다.

왜냐하면, 도서관에 상대적으로 사람이 없기 때문에 좋은 자리를 차지할 수 있고 평소보다 더 조용하고, 날씨의 영향으로 차분하게 공부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내가 앞서 나갈 수 있는 방법은 내가 가진 특출난 재주로 남들보다 빠르게 가거나, 남들이 제자리에 있거나 후진할 때 앞으로 나가는 것이다.

내가 귀찮은 것은 다른 사람에게도 귀찮다. 귀찮음을 이겨내고 행동해야 앞서 나갈 수 있다.

 

요즘 뉴스를 봐도 답답한 얘기 뿐이고, 나도 요즘 뭐하고 있는지 모르겠고, 그냥 하루하루 힘들다.

반응형

'나의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 결산  (0) 2021.01.29
타이타닉을 다시 봤다  (0) 2020.12.16
오늘 눈이 왔다  (0) 2020.12.14
나의 책상  (0) 2020.10.30
감정을 최대한 배제하자  (1) 2020.10.13
연봉 1억 언저리에서의 허무함  (3) 2020.08.12
댓글
댓글쓰기 폼